호사롭다,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 600 4매틱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 600 4매틱

호사롭다,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 600 4매틱



메르세데스 마이바흐의 첫 SUV,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GLS 600 4매틱이 국내 공식 출시했다.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GLS(이하 마이바흐 GLS)는 벤츠의 플래그십 SUV, GLS를 럭셔리 디비전 마이바흐의 손길로 빚어낸 최고급 SUV다. 투톤으로 구성된 외관을 비롯해 최고급 소재의 실내 공간, 최상의 편안함을 제공하는 뒷좌석 등이 특징이다.


마이바흐 GLS의 외관은 웅장하다. 5m를 넘는 길이와, 너비 2m라는 실제 크기도 크기지만 차체 전면을 가득 채운 크롬 장식들의 존재감이 크다. 29개의 빛나는 수직형 크롬 바를 시작으로 헤드램프 하단의 에어 인테이크, 번호판 아래 자리 잡은 스키드 플레이트 역시 크롬 광택으로 멋을 부렸다. 화룡점정은 그릴 상단의 마이바흐 레터링과 보닛 위에 자리 잡은 벤츠 엠블럼.


웅장함을 만드는 요소는 이뿐만이 아니다. 차체 측면에는 무려 23인치에 달하는 거대한 휠이 위용을 드높인다. 워낙 거대한 탓에 이렇게 큰 신발을 신고도 어색함은 찾아볼 수 없다. 또한 윈도우 라인과 B필러에 크롬 몰딩을 덧대 뒷좌석을 강조하면서 기다란 차체 크기를 강조한다. 시선을 뒤쪽으로 옮기면 D필러에 위치한 마이바흐 로고가 돋보인다. 두터운 D필러를 가득 채우는 고급스러운 디자인 포인트다.



후면도 크롬라인을 적극 활용했다. 테일램프 위를 가로지르는 라인과 범퍼 상단라인, 양쪽 머플러를 감싼 두터운 하단 라인이 그것이다. 높고 넓은 차체 뒷면을 안정감 있고 차분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


실내로 들어가기 전 차문을 열면 전동식 러닝보드가 내려와 승하차를 돕는다. 뒤로 갈수록 넓게 디자인해 계단과 같은 너비다. 이처럼 마이바흐 GLS는 뒷좌석 승객에 대한 배려로 넘친다.



실내는 온통 가죽의 향연이다. 눈과 손길이 머무는 곳마다 가죽으로 감쌌다. 마이바흐 GLS에 기본인 디지뇨 가죽 패키지는 시트를 비롯한 루프 라이너까지 최고급 나파 가죽을 사용해 고급스럽다. 또한 스티어링 휠과 센터페시아, 도어트림에 우드패널을 사용해 보다 완성도 높은 마감을 보여준다.



뒷자리는 독립식 이그제큐티브 시트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GLS보다 120mm 뒤에 위치시킨 덕분에 1,103mm에 달하는 레그룸은 물론 전동 리클라이닝으로 비행기 1등석과 같은 쾌적함을 제공하다. 뒷좌석 전용인 11.6인치 크기의 MBUX 리어 시트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은 웹서핑을 하거나 영화 및 음악 재생도 가능해 업무 및 휴식공간으로 부족함 없다.


엔진은 V8 4.0L 트윈 터보 가솔린으로 최고출력 557마력, 최대토크 74.4kg·m를 발휘한다. 추가로 스타터 제너레이터와 48V 전기 시스템을 더했으며, 필요 시 22마력의 출력과 25.5kg·m의 토크를 지원받을 수 있다. 9G 트로닉 자동변속기는 변속을 최소화 시켜 변속충격을 줄이고 가속을 일정한 수준으로 유지해 급작스러운 거동을 제어하는 등 품격 있는 자동차에 어울리도록 세팅했다.

더불어 기본 장착된 E액티브 바디 컨트롤 서스펜션도 승차감 개선의 큰 몫을 담당한다. 각 휠의 스프링과 댐핑을 개별적으로 제어해 롤링 및 피칭 현상을 억제한다.


최고급 SUV를 지향하는 만큼 안전 편의 사양도 빠짐없이 갖췄다. 최신의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플러스’가 기본으로 탑재됐으며, ‘액티브 속도 제한 어시스트’, ‘경로 기반 속도 조절 기능’, ‘액티브 디스턴스 어시스트 디스트로닉’, ‘프리-세이프® 임펄스 사이드’ 등을 갖추어 목적지까지 안전하고 편안한 주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증강 현실 내비게이션과 헤드업 디스플레이로 목적지까지 효과적인 경로 안내를 제공한다.

메르세데스 벤츠 내에서 한 차원 높은 수준의 럭셔리를 지향하는 마이바흐의 첫 SUV, 마이바흐 GLS의 가격은 2억5,660만원이다.


 신종윤 기자  사진 맹범수



유튜브 자동차생활TV 바로가기

<저작권자 ⓒ Car Vision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종윤 기자 다른기사보기